척척박사 수첩

부산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지원금 확정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재확산 현상을 막기위해 전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었습니다. 전국 각 지자체에서는 아직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한다는 방침을 내놓았는데요. 부산광역시에서도 9월 20일까지 연장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른 지방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책은 어떻게 마련하고 있는지 자세한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부산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지원금 확정

부산지역 집합금지 코로나19 방역

815 광화문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재확산됨에 따라 부산시에서도 확산세를 피할 수 없엇습니다. 이에 부산시에서는 8월 1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고 지역내 감염자의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요. 고위험시설로 분류되는 장소의 집합금지, 목욕창업시설에 집합금지 그리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부산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지원금 확정

시 관계자들은 부산지역에서 계속해서 발생하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의 자가격리를 확인하는가 하면 지역경찰과 합동점검을 통해 집합시설을 단속하는 활동도 하고 있습니다.시의 발표에 따르면 20일까지 연장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는 향후 발생하는 코로나19 부산지역 확진자의 추이에 따라 완화할지 혹은 강화할지를 결정한다고 전했는데요. 전문가들과 시민사회의 대표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부산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지원금 확정

부산시 고위험시설 지원금 확정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지역의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의 피해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시에서는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적극 협조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연장 시행되는데에 따른 고위험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을 지원하는 방안입니다.

부산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지원금 확정

이번제 지원금이 지급되는 곳은 고위험시설로 분류된 12개의 사업분류시설로 6,600여 곳이 부산지역의 지원금 10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집합금지 명령의 영향을 받은 목욕장 사업을 하는 816곳은 50만 원의 지원금이 지급됩니다. 이번 지원금의 재원은 재해구호기금의 활용과 각 구와 군에서 20%를 분담하여 지원금을 충당했다고 전했습니다.



부산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지원금 확정

설명회 등 집합금지 위반 신고 포상금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연일 시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독려하는 재난문자를 보내며 다수가 모이는 행사나 설명회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몇몇의 이기적인 집단과 사업체에서는 투자설명회나 사업 진행을 위한 다중모임을 가지고 있는데요. 영업시설이 아닌 주거지역에서 이러한 모임을 가지고 설명회를 여는 등 감시망을 피해 자신들의 이익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부산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지원금 확정

부산시에서는 모임 금지에도 불구하고 명령 위반이 발견되면 코로나19 검사비, 치료비 등 구상권을 청구하며 강력하게 처벌 및 대응한다고 밝혔습니다. 허가되지 않은 모임을 확인하거나 목격하는 분들에게 신고 포상금을 지급하며 대대적으로 시민들의 협조를 구하고 있는데요. 신고 포상금은 100만원으로 지난번 10만원에 비하면 대폭 상향조치하여 시민들의 신고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부산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지원금 확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