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수첩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이기주의


수 천년전 인류가 탄생하고 단체 생활을 시작하던 무렵부터 집단의 이익을 우선적으로 추구하는 집단 이기주의는 어떤 곳에든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인간의 마음속에 내재되어 있던 집단이기주의 습성이 현재 코로나19 시대에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는데요. 특히 종교집단에서 이러한 이기주의는 여실히 드러나며 다른 국민들의 눈총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우리 모임은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과 행동이 코로나19 2차 대확산으로 커져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아도 언제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모르는 형국인데 이기주의 의식이 만연한 종교집단의 행동은 비난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요 이에 대한 척척박사의 생각을 서술해보겠습니다.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 이기주의1

종교모임에 대한 정부의 강경한 대응

현정부가 종교모임 및 예배를 잠시동안 중지해달라는 권고사항에도 불구하고 일부교회는 계속해서 대면예배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지난 8월15일에 있었던 광화문 집회에서 서울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주도했던 집회와 민주노총 집회, 민경훈 위원이 주도한 집회에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재확산의 시발점이 되었습니다. 지나간 일은 잊고 앞으로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을 막고 있는데요. 815집회에 참여했던 교회 집단은 정부의 지속되는 모임 금지 요청은 무시하고 자신들의 신은 대면예배로 모셔야 한다며 국가의 안정을 위협하는 행동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 이기주의2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 이기주의3

정부는 모임 및 집회금지를 권고사항으로만 할 것이 아니라 강력한 법적 처벌을 해야할 것입니다. 과연 나라의 일원임을 망각한채 자신들만의 신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부축이는 그들이 이 나라에 국민이라 할 수 있는지 의심됩니다. 구류형 및 금고형의 처벌이 과하다 생각하면, 벌금형이라도 법령으로 제정해 교회의 대면예배를 막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 이기주의4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 이기주의5

대면예배 주장하는 교회 vs 온라인 예배 전환 교회

일부교회에서는 대면예배를 온라인 예배 및 개인예배로 바꾸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정책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대면예배를 주장하는 교회들은 자신들은 신이 보호해준다고 말하며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체계가 있는 것 마냥 그들만에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집단적인 행동으로 국가와 함께하고 있는 선한 교회집단이 한집단으로 취급받으며 종교의 자유를 침해받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는데요. 집단 이기주의라는 이데올로기의 단점이라 할 수있는 것이 대집단에 속한 소집단이 아무리 선한행동과 사회적인 봉사를 하더라도 그 소집단의 행동은 대집단의 무리속에 파묻혀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 이기주의6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 이기주의7


결론적으로 교회라는 종교모임의 대규모 선언을 통해 대면예배를 코로나19 시대에는 금지해야 할 것입니다. 최근 정부 관계자들과 교회 한 종파를 대표하는 사람이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교회모임에 대해 논의하는 장면이 방송에 노출되었습니다. 이 회의에서 교회 종파의 대표는 계속해서 대면예배를 시행할 것이며 종교의 자유를 탄압하지 마라는 그야말로 집단이기주의의 최악의 면을 드러냈습니다. 국민들은 그 회의 장면을 보고 경악을 금하지 못하고 교회라는 종교 전체를 적대시하는 사회현상까지 생기고 있습니다. 한 종교를 보호하는 차원에서라도 일부 교회의 대면예배를 법적으로 막아 국민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길이 열리기를 바랍니다.

코로나19 시대에 드러나는 집단 이기주의8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loading